설립자이신 한 분 스승의 은퇴를 아쉬워하는 제자들이 모여, 전수 받은 신학을 목회에 체현하고자 발족한 공동체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