요한복음과 아가페 공동체

김보겸 | 발행일: 2016년3월21일 | ISBN 9791195359035

책 소개

“개신교의 배타주의와 타자의 악마화,” 이 같은 섬뜩한 문안은 지난 달 서울 한 복판에서 열린 어느 종 교 포럼에서 한 개신교 단체가 발표한 논문의 제목이다. 이 주 제의 발제자는 “배타주의로 인한 혐오스러운 역사와 가장 긴밀 한 관련이 있는 종교라면 말할 것도 없이 그리스도교”라는 말로 발제를 이어갔다. 중세의 교권으로 시작된 이 같은 정서가 유럽에서 미국으로, 미국에서 우리나라로 오게 되었다는 요지의 이들 토론은 결국 반미反美 아류로 끝나고 만 진보 포럼이지만, 기독교인이라면 이 시대에 대체 왜 저런 섬뜩한 명제들이 기독교라는 이름으로 오 르내릴 수 있게 된 것인지 생각할 필요가 있다. 왜냐하면 저 발 제자가 간과한 바, 그것은 중세교회 이전에 사랑의 공동체를 표 방했던 초기 그리스도교 자신이 이미 ‘사랑’과 ‘배타’라는 이중의 상황에 직면했던 흔적이 성서에 나타나기 때문이다. 그것은 교회 가 지닌 본성과도 같은 것이다.ㅡ「요한복음과 아가페 공동체」중에서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